평화바닥
기후를 생각하는 책모임, 월간 기후평화 (참여자 모집)
인권재단사람이 운영하는 재정안정기금을 통한 일시기부 안내
8월, 평화도서관 나무가 고른 이달의 평화책 9종
9.24 기후정의행진
"씽얼롱! 세계민중가요" 단원모집
[중동의 평화]
[버마의 평화ㆍ교육지원]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ㆍ탈군사주의]
[평화도서관 만들기]
[난민 연대]
[자료실]

한국의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반대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즉각 중단 · 평화적 해결 촉구 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문
아프가니스탄 평화 정착을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하라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침공을 즉각 중단하라

바닥의 시선 Sights of Ground


0
 118   6   1
  View Articles

Name  
   평화바닥 
Subject  
   [희깅] 독립을 꿈꾸는 여성을 위해, 일다의 책 <나, 독립한다>


심리적인 독립이 필요하다
독립을 꿈꾸는 여성을 위해... 일다의 책 <나, 독립한다>



희깅



“대부분의 사람들은 독립을 단지 가족한테서 떨어져 사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하지만 가족과 함께 살지 않기 때문에 더 가족의 간섭을 많이 받게 되거나, 스스로 강하게 의존하는 경우도 보았다. 어쩌면 물리적인 공간이나 경제적인 부분에서의 독립보다 심리적인 독립이 더 어렵고도 중요한 일인지 모른다.”

고등학교 시절, 친구들과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여자가 독립하는 방법은 집과 멀리 있는 대학에 가거나, 결혼하는 거 아니겠어?”라고. 그런데 대학에 가거나 결혼하는 것이 독립인 것일까? 독립이란 ‘다른 것에 예속하거나 의존하지 않는 상태’를 뜻하는 것인데, 대학에 가서 생활비를 받거나 결혼해서 아이를 키우며 사는 것을 독립이라고 말할 수 없다. 그 때는 마냥 집에 나가 살고 싶은 마음이 앞섰던 것일 테다.

(남성도 마찬가지겠지만) 많은 여성들이 독립을 꿈꾼다. 누구에게나 가족을 떠나 자신의 삶을 스스로 만들어 나가고 싶은 욕망이 있기 때문이겠다.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서 일수도 있다. 또 현대 여성일수록 사랑, 명예, 결혼, 가정보다도 독립을 원한다고도 한다. 다양한 이유로 독립하고 싶어하지만, 막상 독립하려고 하면 무엇부터 준비해야 하는지 잘 모른다. 물론 전․월세 계약금부터 있어야겠지만….

<나, 독립한다>는 8명의 ‘독립일기’다. 환갑이 된 여성, 장애여성, 가정폭력 피해여성, 이혼여성 등이 등장한다. 남자 친구와의 동거로 독립의 길에 들어선 스물여덟 김희수씨는 개미떼가 걱정이고, 결혼, 이론, 아이 모두 선택한 윤하씨는 독립을 위한 길에서 포기한 것들도 있다.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는 집을 찾는 것조차 힘들었던 장미씨는 손에는 힘이 없어 발로 모든 생활을 해야만 했다. 나는 가족으로부터 함께 사는 방법에 대해 배우지 못했다고 생각한 이승민씨는 독립을 통해 관계를 맺는 법을 배웠다. 이혼으로 자신이 성장하고, 독립할 수 있었던 숙경씨와 환갑의 나이에 남편과 자녀로부터 떠나 독립한 이옥임씨의 이야기는 독립은 단지 20~30대의 소망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준다. 동성 애인과의 동거는 ‘관계로부터의 독립’을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하고, 여성과의 연대 속에서 서로가 독립의 밑천이 될 수도 있다.

이 이야기들은 여성주의저널 ‘일다(www.ildaro.com)의 ’변화와 독립‘ 칼럼에 연재된 글들이다. 여성들의 삶의 정체성 찾기와 ’변화‘에 얽힌 사연과 시도들, 독립에 대한 일상의 경험을 담은 글들은 수많은 독자들의 호응과 지지를 불러왔다. 여전히 다양한 이야기로 연재중이다.

독립은 자신의 정체성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모두가 다르기 때문에 <나, 독립한다>의 이야기가 어쩌면 그들의 이야기만으로 들릴 수도 있다. 그러나 때때로 나의 이야기가 될 수 있는 것은 비슷한 처지에 놓인 상황에 비슷하게 대처해 왔거나 앞으로 이렇게 해결해야 겠다고 공감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 독립한다>는 영화나 소설 속의 이야기가 아닌, 솔직하고 구체적인 이야기들이다.

독립에는 ‘지침서’라는 것이 없다. 독립을 하는 이유가 다르고, 경제적인 수준이 다르고, 처해진 사적인 환경이 다르기 때문이다. 동시에 여성에게 독립을 권하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며, 동시에 독립을 ‘판타지’라 여길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래서 독립을 하려는 사람들에게 <나, 독립한다>는 먼저 독립한 여성들의 실제적인 조언이 될 것이다.


<나, 독립한다> /김희수 외 7인/일다/9800원



* 이 글은 <프로메테우스4U>에도 실린 글입니다.

* 회원이신 희깅님은 <프로메테우스>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118
  [염창근] 폭력의 소용돌이 원하는 미국의 계산 [3705]

평화바닥
2007/07/11 6540 205
117
  [성주] 세계평화의 섬과 군사기지의 섬

평화바닥
2007/07/11 4395 896
116
  [햄] 배려가 있는 주장은 아름답습니다?? [1]

평화바닥
2007/07/18 5857 745
115
  [염창근] 사회복무제 도입의 몇 가지 문제

평화바닥
2007/07/25 3803 513
114
  [하이셈] 사라진 미소 [1]

평화바닥
2007/08/09 5927 809
113
  [성주] 폭력적인 군대문화, 나도 가해자였다

평화바닥
2007/08/19 4539 566
112
  [강유인화] 병역의무에 기초한 '국민 됨'을 다시 생각하자

평화바닥
2007/08/27 4317 608
111
  [이라크팀] 분쟁지역 납치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평화바닥
2007/09/10 4445 689
110
  [염창근] 병역거부권, 그 이상을 상상하며

평화바닥
2007/09/26 3960 580
109
  [염창근] 중동의 스카프는 언제 글로벌 패션이 되었나 [2]

평화바닥
2007/10/25 8169 945
108
  [안병천] 반생태적 광고란 이런 것이야~ [1]

평화바닥
2007/11/12 5870 735
107
  [희깅] 내 안의 폭력성

평화바닥
2007/11/15 4521 696
106
  [여옥] 오늘 엽서 한 장, 어때요?

평화바닥
2007/11/19 4906 668
105
  [염창근] 팔레스타인의 미래와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평화바닥
2007/11/29 6166 1169
104
  [강유인화] 징병제도를 다시 묻는다

평화바닥
2007/12/07 5855 754
103
  [하운의 팔레스타인 여행 1] 다니면서 이야기를 만난다 [1]

평화바닥
2007/12/08 5415 737

  [희깅] 독립을 꿈꾸는 여성을 위해, 일다의 책 <나, 독립한다>

평화바닥
2007/12/13 5612 913
101
  [살람] 이라크인 살람이 들려준 오늘날 이라크

평화바닥
2007/12/23 3832 547
100
  [성주] 어떤 예비군의 ‘양심’ - 예비군 대체복무제 도입에 관한 이야기

평화바닥
2007/12/26 3871 491
99
  [하운의 팔레스타인 여행 2] 소파싸움

평화바닥
2007/12/31 4531 604
1 [2][3][4][5][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등록번호 617-82-83810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25길 55, 5층 (우편번호 03964)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404-022182 평화바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