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제5회 난민영화제 함께 가요 (6/15 서울극장)
2019 세계군축행동의 날 캠페인 -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메...
사드 배치 반대를 위한 후원주점 (4/20)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문화제 및 전체 일정
평화바닥 2019년도 총회합니다~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Activity for Peace in Iraq & Middle East


게시판월례마당 하난이라크인의 목소리이라크 뉴스모니터중동 관련 기사자료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를 위한 모금



0
 20   1   1
  View Articles

Name  
   기사 
Subject  
   [기사] 이라크 파병연장 명분도 실익도 없다 (내일신문)

이라크 파병연장 명분도 실익도 없다
“반미면 어때” 하던 노 대통령 미국 뒤만 따라가

2007-10-24 오후 1:33:27 게재

노무현 대통령이 ‘이라크 주둔 자이툰 부대의 올해 말 철군’ 약속을 뒤집었다. 후보시절 “반미면 어때”라고 말했던 노 대통령이 임기내 미국 뒤만 따라가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노 대통령은 23일 대국민담화로 파병연장을 제안하면서 “국익에 부합하는 선택”이란 명분을 댔다. 노 대통령이 거론한 ‘국익’은 △한미 공조 △이라크 정부의 한국군 주둔 희망 △경제적 실익 등이다.
그러나 노 대통령 스스로 “나와 정신적으로 연결돼 있다”고 말한 대통합민주신당이 반기를 들었다. 대통령과 정치적 거리가 가까운 원내 1당이 ‘파병연장 반대’에 앞장선 것은 대통령이 제시한 명분이 설득력을 지니지 못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파병대가로 북핵해결? = 노 대통령은 북핵 해결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미 공조를 첫째 이유로 내세웠지만, 최근의 북핵 문제 진전을 ‘이라크 파병’에 따른 효과로 보기는 무리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북핵 6자회담이 진전될 수 있었던 것은 조지 W 부시 미 행정부가 그간의 대북강경책에서 협상정책으로 태도를 바꾼 때문이다. 방향전환의 계기는 지난해 11월 미국 의회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참패하면서 마련됐다.
여기에 이라크 정세의 지속적인 악화, 북한의 핵실험 강행 등이 겹치면서 부시 행정부는 ‘외교적 성과’가 절실한 처지에 놓였다는 것이다.
한국의 이라크 파병이 미국 정부의 태도를 바꿨다기보다 미국의 이라크 침공 실패가 거꾸로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 더 설득력이 있다.
백학순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대북강경책과 이라크 전쟁을 주도했던 미 행정부내 네오콘들이 퇴조하면서 오히려 북핵문제가 풀리기 시작했다”면서 “노 대통령이 ''파병=한미동맹''이란 썩은 동앗줄을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민 이슬람 테러 표적 = 노 대통령은 “자이툰 부대가 현지 주민들의 절대적 신뢰를 얻고 이라크 정부가 (한국군) 주둔을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다”는 점도 제시했다. 그러나 자이툰 부대의 주둔지 아르빌은 이라크 인구의 5% 가량인 쿠르드족 거주지이다. 쿠르드족은 절대다수 이라크 국민들과 이해관계가 다르다. 이라크 주변국들의 이슬람 수니파들의 정서와도 배치된다.
이슬람권 58개국이 회원국인 이슬람회의기구(OIC)은 이라크 주둔 외국군의 전면철수를 요구하고 있다. 아프간 납치사건은 한국민이 이슬람 테러의 표적이 되고 있음을 잘 보여주는 사례다.
최근에는 터키 의회가 쿠르드반군 소탕을 명분으로 이라크 북부에 병력을 파견하는 방안을 승인해 터키와 쿠르드 자치정부간 군사적 충돌 우려 마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상황은 “자이툰 부대 주둔이 중동지역 정세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는 노 대통령의 말을 무색케 한다.

◆이라크 재건 한건도 수주없어 = 노 대통령이 또다른 명분인 ‘경제실익’도 허점 투성이다. 노 대통령은 “지난해부터 우리 기업의 이라크 진출이 증가하고 있어 지금 철군하면 보람없는 결과가 될 수도 있다”고 했지만, 현실은 다르게 움직이고 있다. 경제실익의 핵심인 석유사업 진출은 별 희망이 안보이고, 재건사업 참여도 불안한 치안상태 속에 사업안정성 확보마저 미지수다.
‘석유법’은 지난 2월 이라크 정부가 의회에 제출했지만, 미국 영국 등의 이해만 반영하고 있다며 수니파와 쿠르드족 정당 등이 반발해 표류하고 있다.
임종인 의원 (무소속)은 지난 18일 국정감사에서 “파병3위국인 한국은 지난 4년 동안 3297건의 경제재건사업 수주계약에서 단 한 건도 수주하지 못했다”며 “경제실리를 챙기기 위해 이라크에 파병연장해야 한다는 정부의 주장은 전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상범·차염진 기자 claykim@naeil.com


* peaceground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12-20 02:59)




no
subject
name
date
hit
*
:::
  [공지] 뉴스클리핑 방식을 변경합니다.

평화행동팀
2007/12/23 1620 190
19
  [중동/이슬람 뉴스모음] 2008년 1월 10일 ~ 21일 뉴스들

뉴스모음
2008/04/04 1962 406
18
  [중동/이슬람 뉴스모음] 2008년 1월 1일 ~ 10일 뉴스들

뉴스
2008/01/21 1571 161
17
  [중동/이슬람 뉴스모음] 2007년 12월 21일 ~ 31일 뉴스들(2)

뉴스
2008/01/21 1847 156
16
  [중동/이슬람 뉴스모음] 2007년 12월 21일 ~ 31일 뉴스들(1)

뉴스
2008/01/21 1850 152
15
  [중동/이슬람 뉴스모음] 2007년 12월 11일 ~ 20일 뉴스들

행동팀
2007/12/23 1994 182
14
  [기사모음] 최근 아나폴리스 중동평화회의 관련 기사들

2007/11/29 1698 137
13
  [기사글/사타르카셈] 가자지구에서 미국이 겪은 좌절

행동팀
2007/10/21 1809 195
12
  [기사] 가자의 고립과 절망

기사
2007/11/09 1894 172
11
  [기사] "팔레스타인 민족 '자유 갈망' 공감해주오"

기사
2007/11/09 2280 223
10
  [기사] 이스라엘, 가자지구에 연료공급 줄여

기사
2007/11/09 1917 185
9
  [기사] 보건의료단체연합, "자이툰 부대는 미군의 동맹군이며 점령군일 뿐" 즉각 철군 촉구 (참세상)

기사
2007/10/26 1963 186

  [기사] 이라크 파병연장 명분도 실익도 없다 (내일신문)

기사
2007/10/26 1912 203
7
  [기사] 터키 의회, 이라크 공격 승인

기사
2007/10/21 1818 221
6
  [기사] 北-이란-시리아 '3중살' 노리는 네오콘의 음모 (프레시안)

뉴스
2007/09/19 1958 200
5
  [뉴스] 미국 ‘이란 공격설’ 다시 모락모락 (한겨레 등)

뉴스
2007/09/19 1868 176
4
  [기사] 동명부대 작전권 인수 단독작전 수행

기사
2007/08/11 2068 205
3
  [기사] 유엔, 가자지구 경제적 재앙 도래할 것

기사
2007/08/11 1894 192
2
  [기사] 강경란PD의 아프간통신: 인질 돌본 주민들 증언

기사
2007/08/11 1912 180
1
  <뉴스> 7월 19일 레바논 파병 발표

행동팀
2007/06/19 1909 210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