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한반도 평화선언' 세계 1억명 서명운동
평화의 질문을 던지는 미술을 만나보는 '평화미술' 시작합니다 (7~12월...
난민영화제와 소수자 난민 지원에 함께해요~
[국제서명캠페인]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세월호 참사 6주기 추모의달 공동행동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평화도서관 만들기
Peace Library Making


게시판자료관련 기사



0
 181   10   1
  View Articles

Name  
   날맹 
Subject  
   평화도서관모임 순천탐방 후기


1월 15일부터 17일 3일간에 걸쳐 순천에 다녀왔습니다. 금요일 밤 9시가 넘어 순천터미널에 도착해서, 토요일 종일 총 다섯군데(네군데?)의 도서관을 돌아다녔고, 일요일에 일어나서 순천만 갈대밭을 둘러본 뒤 다시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열심히 보고 듣고 느낀 것을 정리해 두어야지 싶다가도 월요일부터 바로 다시 시작되는 일상에 치이다보니 차분히 앉아 글을 쓸 시간을 내는게 쉽지가 않네요. 염이 어제 문자로 부탁을 하지 않았다면 아마 후기같은건 안 쓰고 넘어갔을지도 몰라요. ㅎㅎ 나이 한살 더 먹었다고 그런건지 주말에 쌓인 여독이 풀릴 기미가 안 보이네요. 이번 주말에 이빠이 자야겠어요...;;;

순천 어디에 살든 걸어서 10분 거리 안에는 도서관이 있다고 합니다. 관에서 운영하는 도서관까지 포함하면 총 40개가 넘는 도서관들이 있다고 하는데 그 얘기를 들으니 너무나 부러워졌습니다. 제 꿈이 전철역에서 내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도서관이 있는 곳에 사는 거라서요. 더 좋은 건 전철/버스도 안 타고 걸어서 다닐 수 있는 생활을 하는 거겠죠. 이렇게 말하고 나니 얼른 더 망원동 쪽으로 이사를 해야할 것 같아지네요.ㅎㅎ

첫날 숙소는 터미널 근처의 모텔이었어요. 주인아저씨가 혼숙은 안 된다면서 방 하나 더 줄테니 잘 때는 남자들이 거기로 가서 자라고 하시더라구요. 저희는 오히려 더 좋아라 했는데 막상 꼭대기층 맨 끝에 있는 그 또 다른 방에 들어가니 한기가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등짝으로 전기장판에서 올라오는 열과 얼굴로 느껴지는 대기중의 차가운 기운을 동시에 맛보며 자고 일어났더니, 다음날 염은 수감시절의 기억이 떠올랐다고 했어요.-_-;

토요일 하루는 좀 많이 걸은 것 같아요. 서울보다 날이 훨씬 푹해서, 햇살이 봄햇살처럼 느껴져서 기분좋게 이리저리 걸어다녔습니다. 아침에 한옥마을도서관, 순천시립도서관, 풍덕동 작은도서관을 돌아보고 늦은 점심을 먹은 뒤에 기적의 도서관을 둘러보았습니다. 아쉽게도 어린이도서관은 저희가 방문했을 때 문이 닫혀있더라구요. 각 도서관들의 특징은 (아마도) 염이 사진과 함께 보여주지 않을까...기대를 해봅니다. 흐

토요일 오후, 해가 지기 전에 순천만에 도착하여 일몰을 보기 위해 서둘렀으나 목적지를 잘못 알고 지나치기도 했고 여차저차해서 결국 일몰은 보지못했습니다. 일출이라도 볼까 했으나 밤에 놀다보니 또 아침에 일찍 일어나기가 귀찮아져서,,,,,쩝;;;

일요일 오전에 둘러본 순천만 갈대밭이 참 예쁘더라구요. 다음에 애인이랑 와도 좋겠단 생각을 들게 만드는 곳이었습니다. 전날의 피로와 숙취에 젖어 멍한 상태로 갈대밭과 용산을 걷느라 붕 떠서 걷는 기분이긴 했지만,,암튼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오후 3시 서울 가는 버스를 타기 전에 부랴부랴 점심을 먹었는데, 시간에 쫓겨 제대로 다 먹지를 못해서 점심 대접을 해주신 현주 어머님께 죄송스럽더라구요. 서울에 오는 버스 안에서는 정말 정신없이 잤습니다.

홍대 어딘가에 있을만한 북카페의 느낌을 주던 풍덕동 작은도서관의 높은 지붕 그리고 옥상의 테라스, 오후 햇살이 2층 지붕과 벽면의 큰 창을 통해 따뜻하게 들어오던 기적의 도서관, 따뜻한 온돌바닥과 마당이 마음에 들었던 한옥도서관.  
평화도서관도 이렇게 아늑한 공간이 되어서 우리의 애정을 쏟아부을 수 있게 될 날이 곧 오겠죠..??




no
subject
name
date
hit
*
181
  홍보 엽서 및 참여 약정 카드 디자인 시안

2009/09/18 2420 366
180
  홍보 및 참여제안 엽서 문안(수정)

2009/08/26 2040 354
179
    행사장 구성 개요

염창근
2009/10/05 2835 403
178
    한겨레21(781호)에 실린 베리

ㅋㅋ
2009/10/30 2381 356
177
  학교도서관담당교사모임에서 권하는 좋은 만화책

기사펌
2009/07/16 2461 382
176
  평화책 선정위원회에서 추천한 2013년 평화책 추천도서목록 221권

평화바닥
2013/12/18 2482 214

  평화도서관모임 순천탐방 후기

날맹
2010/01/20 2559 307
174
  평화도서관 준비모임 <평화도서관 '나무'를 심는 사람들> 웹배너

peacelibrary
2010/02/18 2150 313
173
  평화도서관 나무가 고른 2016 올해의 평화책 45권

평화바닥
2016/12/31 1670 170
172
  평화도서관 나무가 고른 2015년 올해의 평화책 54권

평화바닥
2015/12/31 1612 167
171
  평화도서관 나무 2015년 활동과 운영 논의를 위한 도서관 모임 (1/19)

평화바닥
2015/01/09 1652 191
170
  평화도서관 나무 2015년 운영과 활동 논의를 위한 도서관 모임에서 나온 이야기

평화바닥
2015/01/30 1621 162
169
  평화도서관 <찾아가는 책> 홍대 프린지페스티벌에서

평화도서관
2010/08/17 2698 425
168
  평화도서관 3월 모임 이야기

염창근
2011/04/11 1686 237
167
  탁자/의자 인터넷쇼핑 검색 [1]

날맹
2010/04/19 2541 368
166
  출판노협 2011년 4월 정기모임 - 나를 지켜주는 노동권 강좌

염창근
2011/04/28 2000 287
165
  첫 모임 때 나눴던 것

2008/09/26 3198 590
164
  찾아가는책Walking Books Flying Books의 최종목적지가 <나무>인데.. [7]

복태
2010/05/01 3511 479
163
  제9회 마포동네책축제 - 여름 책 열음 (7/20)

평화바닥
2019/07/09 446 37
162
  제7회 마포동네책축제가 열립니다~ (10/28)

평화바닥
2017/10/17 1179 131
1 [2][3][4][5][6][7][8][9][1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