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강정평화센터 새로 짓기> 텀블벅 프로젝트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한반도 평화선언' 세계 1억명 서명운동
평화의 질문을 던지는 미술을 만나보는 '평화미술' 시작합니다 (7~12월...
난민영화제와 소수자 난민 지원에 함께해요~
[국제서명캠페인]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Activity for Peace in Iraq & Middle East


게시판월례마당 하난이라크인의 목소리이라크 뉴스모니터중동 관련 기사자료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를 위한 모금


0
 313   16   10
  View Articles

Name  
   이라크팀 
Subject  
   [이라크 모니터팀] 보고서 47호
 
 
 
 
■ 이라크모니터팀 보고서 47호(~5월 27일)
 
 
목차:  [점령] 영국군은 바스라 점령에 실패했다.
         [인권] 하디타에서 민간인 24명 학살 벌어졌다.
         [국제여론] 아랍민중저항동맹 1차 설립회의 최종 선언문
 
 
[점령] 영국군은 바스라 점령에 실패했다.
 
작성자 │ 지은 (경계를 넘어)

이라크 수도로부터 남동쪽으로 600km정도 떨어져 있고, 예로부터 제 2의 도시라고 불릴 만큼 역사적으로 번창했던 무역항을 가지고 있는 바스라는 또한 이라크 남부 대표적 유전지대로써 중요한 지역이 되어왔다.

이곳은 시아파가 밀집된 지역으로써, 미국의 침공이후 강한 반미 성향을 가진 무크타다 알 사드르 종교적 지도자가 정치적인 세를 크게 떨치면서 점령반대, 다국적군 철수 입김이 높고, 저항운동 역시 치열한 양상을 보이며 전개되고 있다.

한편 영국군대는 이라크 남부 4개의 거점 도시인 메이산(Maysan), 무타나(Muthanna), 디콰르(Dhi Qar), 바스라(Basra)에 8,000명 정도 배치되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여기 바스라에 가장 큰 규모의 병력인 7천명 이상을 주둔시킨 채 치안 통제권을 관할해 오고 있다.
 

그러나 영국은 생각보다 쉽게 이 지역의 저항세력을 누르지 못해, 자신들의 점령지 장악에 실패하고 있다. 거의 매일 폭발 사고가 발생해 날이 갈수록 치안상태는 불안정해져 가, 4월부터 5월까지만 해도 1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종파주의적 표적 공격과 폭발사고로 목숨을 잃을 정도이다.

심지어 지난 5월 6일에는 영국군 헬기인 아파치가 저항세력 로켓에 의해 폭발하면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비록 민간인 사망자는 없었다 하더라도, 브라운 영국 신임 국방장관은 이 사고로 목숨을 잃은 영국군인들은 '꽤' 된다고 발표했다.1)

공교롭게도 이 사고가 발생하자마자 바스라 군중들은 영국군대를 향해 격렬한 항의를 벌이기 시작했으며 심지어 한 남자가 영국 군인에게 총을 겨누기도 했고, 또 어떤 이들은 화염병까지 던져 영국군 탱크 한 대가 화염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 날 바스라는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 

이러한 사태는 엉망진창인 치안과 극심한 빈곤, 실업 상태에 대한 군중들의 분노가 극에 다다랐음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그들은 현재의 바스라 정치 관리들과 영국군대에게 이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을 지라고 요구했다. 그동안 권력획득에만 눈이 멀은 정부관리들은 영국군이 바스라 민간인 시위대에게 총을 쏘아도 눈감아 주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종파주의적 싸움을 부채질 해 왔기 때문이었다. 여기 바스라 지역에서 거주하던 수니인들은 거의 도망치다시피 이주해 버린 상태이다.

이 곳 주민들은 처음에는 후세인 독재가 무너지는 것을 반겼지만2), 대신해서 점령한 영국군은 자신들의 해방군이 되기는커녕 포로학대, 민간인 구타 등 온갖 인권유린 행위들을 저질러 오히려 그들을 더욱 성나게 만들어 버렸다.

작년에 바스라를 다녀온 적이 있던 이라크 무역조합 북미 대표자였던 Amjad Ali al-Jawahary 씨 설명에 따르면, 당시 바스라는 쓰레기가 산을 이룰 정도였다고 한다. 전기는 하루에 30분 간신히 들어올 지경이었으며, 수도시설 역시 파괴된 채 그대로였다고 전했다. 이는 영국군이 바스라지역에서 민중들을 위한 재건임무는 하나도 수행하지 않았음을 명백히 말해준다.3)

 22일, 토니 블레어 총리는 바그다드를 깜짝 방문함과 동시에 공개적으로 철수논의 본격화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는 이라크 새 주권정부 출범에 따른 치안관할권 이양을 언급하면서 그러나 바스라 지역에서의 철수는 위험스러운 요소가 많아서 시기상조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실제 바스라 지역에서 영국의 통제력은 이미 그 힘을 완전히 잃었고, 이라크에 파견되어 있는 영국군 내부 소요만 커졌다. BBC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지금까지 최소 1000명 정도의 영국 병사들이 탈영을 했고, 점점 탈영을 원하는 병사들의 증가추세는 커져만 가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보니 현재 영국 의회에서는 일개 병사들이 외국 점령 군복무를 거부하는 행위를 금지시키는 법안을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을 정도이다.4) 

뭐라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바스라는 인간적인 생존조건들이 모조리 파탄나고 있다. 점령이 몰고 온 현실은 냉정한 것이다. 오죽하면 영국군인들조차 8명 중 1명꼴로 탈영을 하고 있고, 도시 전체는 빈곤과  범죄가 넘쳐나고 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이 시각에도 바스라에서 폭발사고가 나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기사가 오르고 있다.
 
점령군인 영국군은 영국군대로, 이들과 한통속인 부패한 정부관리와 경찰들은 그들대로, 또한 사주를 받고 마구잡이로 살인을 저지르는 사병대들들은 사병대들대로 바스라를 점점 지상의 지옥으로 만들어 놓고있다. 따라서 바스라 민중들은 점령군 철수를 더욱 강력히 외칠 수 밖에 없다.  이제 영국군은 '철수'하는 것이 아니라 성난 바스라 민중들에게 내쫓기는 것이 될 것이다. 
 
----------------------------------------------------------------------------------------------------
1) http://english.aljazeera.net/NR/exeres/CEB2F3BD-AB5A-40A3-97D1-CD4AB700AF82.htm
2) 1991년 걸프전 직후 반 후세인 봉기에 나선 이들은 미국의 지원을 요청했다가 외면당한 뒤 정부군에 진압돼 수백명이 살해된 적 있다.
3) http://www.aljazeera.com/cgi-bin/review/article_full_story.asp?service_ID=11257
4) http://news.bbc.co.uk/2/hi/uk_news/5024104.stm

 
 
[인권] 하디타에서 민간인 24명 학살 벌어졌다. 
 
작성자 │ 물꽃(이라크평화네트워크)
 
2004년 11월, 수니파 도시 하디타에서 미 해병대원들이 이라크 민간인 24명을 무차별적으로 학살했다. 이들 중 7명은 여성이었고, 3명은 어린이였다. 이들은 자신들의 동료 중 한 명이 하디타 시 도로변에 매설된 폭탄으로 사망하자, 이에 대한 보복으로 테러와 무관한 무고한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인 살상을 자행했다. 이들은 사건 조사과정에서, 사망한 이라크 인들의 숫자를 축소하고, 사망한 이라크 인들이 저항군의 폭탄에 의해 사망했으며, 이들은 단지 자신들에게 총을 쏘는 저항군을 쫓아 이라크 민간인 집에 침입한 것이라고 거짓 진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이전에 단지 15명의 이라크 인들이 테러에 의해 사망했다고 주장했었다. 하지만 사건 후 찍힌 사진들은 9명이 늘어난 24명의 이라크 인들이 처형방식에 의해 살해된 것임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2006.5.27, The Guardian)
 
미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은 죽임을 당한 무고한 이라크 인들뿐 아니라, 이를 지켜본 아이들에게도 큰 상처를 남겼다. 이번 사건으로 가족 8명을 잃은 12살의 이라크 어린이 Safa Youris는
 
     
 "미군들이 문을 두드렸고, 아빠가 문을 열기도 전에 아빠에게 총을 쏘았고,
 아빠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습니다. 부엌으로 피한 저희 가족 모두를
 총으로 쐈고, 저만 죽은 척해서 살아 남았습니다."
 
 
라고 증언했다.(2006. 5. 29. CNN)
 
또한 올해 아홉 살인 Eman Waleed
 
 
        "자고 있는데 밖에서 큰 폭발음이 들려 잠에서 깼습니다.
주변에서 폭발이 발생하면 늘 그렇듯이, 아빠는 방으로 들어가 코란을 두고 가족이 안전할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했습니다. 나머지 가족들은 거실에서 잠옷을 입은 채로 숨죽여있었는데, 미 해군들이 들어와, 아버지가 기도하고 있는 방으로 들어갔고, 총 소리가 났습니다.
 
        그리고는 거실로 나와, 할아버지를 총으로 쐈습니다. 처음에는 가슴에, 그리고는 머리에, 그리고 나서 저의 할머니를 총으로 쐈습니다. 그러더니 여덟 살 난 제 동생을 보호하려던 다른 어른들을 총으로 쐈습니다, 저는 다리에 총을 맞았고, 제 동생은 어깨에 총을 맞았습니다."
 
 
라고 증언했다.(2006. 3.19, Times)
이번 사건은 1968년, 3월 16일, 미군이 수백 명의 무고한 베트남인을 학살했던 밀라이(My lai) 사건에 버금가는 최악의 전쟁 범죄다. 무차별적인 미군의 양민 학살은 아부그라이브 성고문 사건과 함께, 이라크에서 자행하고 있는 미국의 점령의 실상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현재까지 얼마나 많은 이라크 인들이 전쟁으로, 미군의 점령으로 목숨을 잃었는지 제대로 된 통계조차 나와있지 않다.
 
이 사건이 일어난 것은 지난해 11월이었다. 하지만 지난 3월, 타임즈가 이 사건에 대해 보도하기 전까지, 미 군당국은 이 사건을 거리의 폭발물에 의한 사망사건이라고 주장하며 은폐하려 했다. 이후 논란이 불거진 후에도 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는 더디게 진행되었다.
 
철저한 진상 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요구한다. 미군은 지금 당장 이라크 점령을 중지하고, 이라크에서 철수해야 할 것이다.
 

[국제여론] 아랍민중저항동맹 1차 설립회의 최종 선언문
 
작성자 │ 정영섭(사회진보연대)
 
*지난 3월 27일~29일에 이집트 카이로에서 아랍민중저항동맹 설립회의가 있었다고 합니다. 구체적으로 어느 단위에서 누가 참여했는지는 알 수가 없고, 최종선언문을 통해 지향을 파악해 볼 수 있는 정도입니다. 아랍지역에서 이러한 저항동맹을 결성하려는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에 의미를 둘 수 있겠습니다.
아래는 최종선언문을 번역한 것입니다.
(출처 : 브뤼셀 트리뷰널 www.brusselstribunal.org)
 
 

아랍민중저항동맹(Resistant Arab People's Alliance) 설립회의

   - 2006년 3월 27~29일, 카이로


아랍민중저항동맹 1차 설립회의 최종 선언문

 

세계는 위기다. 이는 미국적 '가치'라는 이름으로 미국식 가짜 '민주주의'를 퍼뜨리기 위해 세계를 쓸어버린 미국의 신파시즘이 선언한 지구적 반혁명의 위기이다. 그것은 과대망상증, 즉 민중을 노예화하고 자원을 약탈하면서 '힘'을 숭배하는 성격을 가진 전쟁이다. 미 제국이 강제한 전쟁은 이라크에서 스스로의 무덤을 팠다. 이라크는 제국주의가 타락하는 수렁으로 변했고 아랍 민중들은 그들의 권리와 생존을 수호하기 위해 일어섰다.
또한 반혁명은 시오니스트 국가가 지역 헤게모니의 축이 되게 하고 아랍 역사, 정체성, 미래를 없애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 따라서 그것은 레바논, 시리아, 팔레스타인, 이라크에서의 저항을 제거하려 한다.
미국은 아랍 지역과 미국이 '대 중동(Broader Middle East)'이라 부르는 지역의 모든 나라에 제국주의/시오니스트 프로젝트를 강제하려 한다.
 

아랍 팔레스타인에서 봉기하는 민중들은 무장 저항의 힘을 통해 그들의 존재와 존엄을 세계와 시오니스트 국가에 각인시키고 있다. 시오니스트 국가는 아랍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복종시키는데 실패했다. 이러한 영웅적인 팔레스타인 민중들은 지역에서 미국의 전략적 계획을 전략적으로 패배시킨 이라크 민중의 혁명과 조우하고 있고 완전한 승리와 제국주의 적의 총체적인 패배를 확실히 하는 것으로 나아가고 있다.
 

2006년 3월 27~29일 사이에 카이로에서 개최된 아랍민중저항동맹 회의에 참석한 우리는 전략적 기초로서 호소문을 강조하며 제국주의 침략에 맞서 세계 민중이 '아랍 저항에 대한 국제주의적 지원'이라는 슬로건 아래 결집할 것을 호소한다.
우리는 이라크, 팔레스타인, 레바논, 수단, 이집트 민중의 편에 서며, 세계 모든 민중의 편에 선다. 또한 남미에서 동남아, 유럽, 착취와 인종주의, 독재에 고통받는 미국 민중에 이르기까지 미 제국주의 공격에 맞서는 모든 혁명적 운동의 편에 선다.
 

이라크 : 우리는 이라크 민중이 모든 수단, 특히 무장 저항을 통해 점령에 저항하는 권리를 지지한다. 우리는 점령세력과 그 협력자들을 거부하며 저항이 이라크 민중을 정당하게 대표한다고 간주한다. 우리는 저항의 이미지를 훼손하려는 모든 시도를 거부한다. 우리는 점령세력과 그 협력자들에 의한 이라크 과학자, 학자들에 대한 의도적인 살해를 비난한다.
 

팔레스타인 : 우리는 팔레스타인의 투쟁을 국경을 위한 투쟁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투쟁으로 본다. 따라서 우리는 모든 '정착' 정책의 해결책을 거부하며 전체 팔레스타인 땅의 해방을 위해 팔레스타인 민중과 함께한다. 우리는 팔레스타인 민중들이 그들의 고향으로 귀환할 수 있는 권리를 강조한다.
 

시리아와 레바논 : 우리는 레바논과 시리아에 대한 미국-프랑스의 위임통치와 국내 문제에 대한 개입 , 레바논과 시리아 민중들의 저항의 권리를 제거하려는 시도를 거부한다. 우리는 이러한 위임통치를 지지하는 협력자들을 비난한다.
 

수단 : 우리는 미국의 분열정책에 맞서 수단 민중과 함께 한다. 우리는 미국의 정책에 협력하는 모든 이들을 비난한다. 우리는 수단에 어떠한 UN 군대가 주둔하는 것도 거부한다.
 

우리는 미국과 시오니스트 점령 하에서 감옥에 있는 모든 수용자들의 해방을 위한 투쟁을 강조한다.
우리는 아랍 조국에서 대중의 자유를 위한 노력과 모든 정치범들의 석방을 위한 투쟁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우리는 '저항의 문화'를 전파하고 세계에서 제국주의/시오니스트에 저항하는 운동 간의 동맹을 형성할 필요성을 강조한다.
 

2006년 3월 29일, 카이로
 
 

< 아랍민중저항동맹의 향후 계획>
 
첫째 : 아랍 이외 지역의 아랍단체와 개인들, 동맹의 일부인 국제적 단체들은 국제 반전운동을 '저항지향적(pro-resistance)' 운동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국제 반전운동이 더욱 원칙적인 입장을 수용하도록  다양한 캠페인과 활동을 준비할 것이다.

둘째 : 아랍 대중운동과 남미 운동 사이의 전투적인 연대를 형성하기 위해 아랍-남미 국제회의를 조직한다.

셋째 : 동맹의 기관지로서 잡지를 발간한다. 첫 호는 1차 설립회의에 제출된 일부 문서들과 결과물이 될 것이다.

넷째 : 기사, 분석, 활동, 특히 아랍/제국주의-시오니스트 투쟁의 '기본원칙'에 집중하는 웹사이트를 아랍어와 영어로 개설한다.

다섯째 : "저항뉴스(Resistance News Agency)"라는 이름의 분리된 웹사이트를 개설한다. 이는 모든 지역의 저항 소식과 정보를 객관적으로 신뢰성 있게 보도하는데 집중한다.

여섯째 : 5월 15일(알 나크바 기념일 : 1948년 시오니스트들이 팔레스타인을 점령하여 시오니스트 국가로 선언한 날)을 "모든 수단에 의한 모든 곳의 저항을 지원"(Supporting Resistance Everywhere, and By All Means) 이라는 슬로건 하에 공동 행동의 날로 선포한다. 우리는 침략과 점령에 저항하여 그 선언된 날짜에 행동하는 모든 국제적 행동을 지지한다.

일곱째 : 모든 수단에 의한 저항을 표현하는 로고를 제작하여 모든 저항세력의 상징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이를 모든 나라로 퍼뜨려 포스터, 배지 등으로 인쇄될 수 있도록 한다.

여덟째 : 팔레스타인에서 시오니스트 프로젝트에 반대하는 선언문을 작성하여 가능한 많은 대중들의 서명을 받아 2차 회의에 제출한다.

아홉째 : 유럽과 국제 단체들이 저항적이고 원칙적인 관점을 대표하는 이들을 초청하여 다양한 국제회의에서 발언할 수 있도록 호소한다.
 

< 모든 개인과 단체들의 의무 >
 
- 동맹의 전략적 기초를 전파할 수 있도록 지역적이고 국제적으로 모든 단체들과 함께 토론을 시작한다.
- 동맹의 전략적 기초에 동의하는 모든 단체들을 접촉하여 그러한 기초 위에서 그들을 동맹 확장과 활동적인 참여로 이끈다.
- CD, 글, 팜플렛, 사진, 문서 등을 전파한다. 저항과 관련된 페스티벌과 활동을 조직한다.
- 우리는 팔레스타인과 이라크 단체들이 특히 사망자들과 부상자들의 이름을 기록하고 그들의 생애를 기록하여 희생자들을 숫자만이 아니라 인간으로서 재소개할 수 있도록 이에 대한 데이터 베이스를 준비하도록 호소한다.


--
연대의 세계화를 꿈꾸는
"경계를 넘어"
Imagination For International Solidarity

지은(Jieun)

www.ifis.or.kr
blog.ifis.or.kr/oversmiler
tel: (+82)-(0)2-3675-5809




no
subject
name
date
hit
*
133
  [자료] 이라크 내 쿠르드 지역의 정세와 전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2007/11/21 2085 335
132
  [입장] 분쟁지역 납치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이라크팀
2007/09/10 2352 390
131
  [일정알림] 이라크평화활동팀 8차 모임 시간과 장소 [1]

이라크팀
2004/06/18 2465 448
130
  [이라크평화배움터 기획안] 셀림과 살람의 초안입니다. [1]

이라크팀
2004/09/21 1821 274
129
  [이라크소식] Polish soldier killed, six hurt in Iraq car bomb attack [1]

염창근
2004/08/25 1812 255
128
  [이라크소식] Najaf, Iraq Under Attack! Latest News Updates from Peace No War [1367]

염창근
2004/08/25 7367 224
127
  [이라크소식] 8/4 Abu Ghraib Updates:Witness Say US Soilder Took Torture Photos 'Just for Fun' [1214]

염창근
2004/08/25 3030 215
126
  [이라크소식/알자지라] 나자프에 집중폭격이 진행되는 가운데, 협상은 교착상태에 빠지다

염창근
2004/08/24 2091 357
125
  [이라크모니터] 보고서 46호

2006/05/28 2119 368
124
  [이라크모니터 보고서] 51호 (~ 07년 4월 24일) [1]

모니터팀/펌
2007/04/29 2371 451
123
  [이라크 현장리포트] 병력 증파 : 데이비드 콕번의 스페셜리포트

염창근
2007/08/11 2409 323
122
  [이라크 모니터팀] 보고서 49호

염창근
2006/07/12 1901 332
121
  [이라크 모니터팀] 보고서 48호 - 학살 현장을 고발한다

염창근
2006/06/16 2244 384

  [이라크 모니터팀] 보고서 47호

이라크팀
2006/06/07 1847 338
119
  [이동화 농성일지] 12월 31일 마지막 농성일지

이라크팀
2005/01/03 2917 465
118
  [이동화 농성일지] 12월 26일

이라크팀
2004/12/28 2727 482
117
  [이동화 농성일지] 12월 23일

이라크팀
2004/12/28 2286 406
116
  [영상] 이번 인권영화제에 상영되는 팔레스타인 영화

2009/06/03 2508 378
115
  [알림]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지원을 위한 3차 모금(마지막)

사무국
2009/03/27 1837 314
114
  [알림] 자매단체 '팔레스타인을 잇는 다리'가 해산합니다

평화바닥
2010/06/28 2415 309
[1][2][3][4][5][6][7][8][9] 10 ..[16]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