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국제서명캠페인]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세월호 참사 6주기 추모의달 공동행동
314 기후위기 비상행동 온라인 행동에 함께해요~
평화바닥 2020년 총회 합니다~(4/10)[재공지]
미국의 이란에 대한 전쟁행위 규탄·파병 반대 평화행동(1/18)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바닥의 시선 Sights of Ground


0
 122   7   1
  View Articles

Name  
   평화바닥 
Subject  
   [이라크팀] 분쟁지역 납치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분쟁지역 납치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먼저 아프가니스탄에서 희생당한 두 분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납치된 다른 분들이 모두 풀려나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번 일은 우리에게 많은 고민과 반성거리를 남겼습니다. 우리 또한 이른바 ‘분쟁지역’의 평화를 염원하고 가능하다면 현지에 가서 주민들과 고통을 나누려는 사람들로서, 숙연한 마음으로 자신을 돌아봅니다.

NGO는 국가 또는 정부 기관과는 다른 개인들의 모임입니다. 개인들의 의사와 결의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러나 지구상의 모든 사람들이 국적으로 구별되는 현실에서는, 특히 NGO 회원의 해외 활동은 국가하고 어떻게든 연관지어집니다. 아무리 상관없으려야 없을 수가 없습니다. 우리는 다시 한 번 되새깁니다. 만에 하나라도 납치 사태가 벌어지면 우리들만의 문제를 넘어선다는 점을 늘 염두에 두고, 최대한 조심스럽고 사려 깊게 행동하겠습니다.

우리가 조심스러워하는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분쟁지역의 평화를 돕기 위해 현지에 간 NGO 회원이 납치되면, 그 취지와는 반대로 그 지역에 대한 적의와 혐오를 불러일으킬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분쟁지역이 분쟁을 겪게 된 역사와 원인은 묻혀지고 사태 자체와 그에 대한 감정만 부각됩니다. 최근 몇 년 사이 한국인 납치 사건에 대한 우리 사회 일각의 격한 반응을 보면서 우리는 너무도 착잡했습니다.

한편으로 우리는 우리의 해외 활동이 국가 또는 정부의 일과 전혀 상관이 없을 수는 없으되, 그렇다고 같은 범주도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습니다. 개인이 국가적 결정과 다른 의견을 가질 수 있습니다. 단적으로 이라크 파병에 대해서 우리는 여전히 반대하며, 파병 철회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신념에 따라 행동할 자유는 기본적 권리이며, 그중에는 신념을 실천하기 위해 이동할 자유도 포함됩니다. 자국민 보호를 위한 정부의 고육지책임을 충분히 이해합니다만, 아프가니스탄처럼 ‘여행 금지 구역’으로 선포되는 지역이 점점 더 넓어진다면 그만큼 개인으로서 이동할 자유는 좁아질 것입니다. 이 점이 우리는 무척 걱정됩니다.    

우리는 국가와는 다른 시각에서, 한국인이 분쟁지역에서 납치되어 결과적으로 국가에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다는 문제 이외의 다른 문제들도 생각하고 싶습니다. 이를테면 납치 문제로 어느 분쟁지역에서 모든 NGO들이 철수하여 구호와 지원이 끊긴다면, 그 지역 주민들은 더욱 곤란을 겪으리라는 문제 말입니다. 우리는 한국인으로서만이 아니라 인류의 일원으로서, 또 독자적인 개인으로서 고민하고 행동할 자유를 존중받고 싶습니다.

절대로 그런 일은 없어야겠으나, 우리의 뜻을 좀더 명백히 밝히기 위해 우리가 납치되는 사태를 가정해보겠습니다. 그 경우에도 우리는 정부의 개입을 원치 않습니다. 첫째, 우리는 개인으로서 신념에 따라 자유롭게 행동하고 싶고, 또한 그 자유에 대한 책임을 되도록 개인적으로 지고 싶기 때문입니다. 둘째, 피랍자에 대한 정부의 몸값 지불은 한국인을 납치 표적으로 만들어, 장기적으로 한국 NGO의 분쟁지역 활동을 더욱 어렵고 위험하게 만들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NGO로서 우리의 활동이 결국 정부의 부담이 되거나 정부 차원의 일로 환원되지 않기를 바라며, 자체적으로 책임감을 갖고 활동하고자 합니다.  



2007년 9월 9일
팔레스타인을 잇는 다리/평화바닥 이라크평화활동팀  




no
subject
name
date
hit
*
122
  [희깅] 누구를 위한 교육인가 - [대한민국에 교육은 없다]

평화바닥
2008/03/12 4498 1728
121
  [염창근] 팔레스타인의 미래와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평화바닥
2007/11/29 5734 876
:::
  [바닥의 시선]은...

평화바닥
2007/07/12 7538 848
119
  [임유진] 즐거운 전파! 마쓰모토 하지메의 '가난뱅이의 역습'

평화바닥
2009/05/20 3200 847
118
  [희깅] 독립을 꿈꾸는 여성을 위해, 일다의 책 <나, 독립한다>

평화바닥
2007/12/13 5277 825
117
  [염창근] 중동의 스카프는 언제 글로벌 패션이 되었나 [2]

평화바닥
2007/10/25 7471 798
116
  [강유인화] 차별에 저항하는 새로운 시작

평화바닥
2008/03/22 5462 735
115
  [원주] 직장맘, 시어머니와 아기 사이에서 평화를 꿈꾸다 [3]

평화바닥
2007/07/11 6034 731
114
  [하이셈] 사라진 미소 [1]

평화바닥
2007/08/09 5614 703
113
  [하운의 팔레스타인 여행 1] 다니면서 이야기를 만난다 [1]

평화바닥
2007/12/08 5134 655
112
  [강유인화] 징병제도를 다시 묻는다

평화바닥
2007/12/07 5471 647
111
  [햄] 배려가 있는 주장은 아름답습니다?? [1]

평화바닥
2007/07/18 5470 646
110
  [안병천] 반생태적 광고란 이런 것이야~ [1]

평화바닥
2007/11/12 5538 628
109
  [여옥] 채식, 그 쉽고도 험난한 길 <채식속으로 Go!Go! 1편> [1]

평화바닥
2008/03/29 4685 627
108
  [성주] 세계평화의 섬과 군사기지의 섬

평화바닥
2007/07/11 4038 604

  [이라크팀] 분쟁지역 납치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평화바닥
2007/09/10 4153 594
106
  [희깅] 내 안의 폭력성

평화바닥
2007/11/15 4187 582
105
  [여옥] 오늘 엽서 한 장, 어때요?

평화바닥
2007/11/19 4580 565
104
  [원주] 아파하거나 울지 않고 키울 수 있을까 [2]

평화바닥
2007/10/18 5123 547
103
  [임유진] 신념 앞에서의 머뭇거림 [1]

평화바닥
2010/05/22 7349 542
1 [2][3][4][5][6][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