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제5회 난민영화제 함께 가요 (6/15 서울극장)
2019 세계군축행동의 날 캠페인 -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메...
사드 배치 반대를 위한 후원주점 (4/20)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문화제 및 전체 일정
평화바닥 2019년도 총회합니다~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바닥의 시선 Sights of Ground


0
 122   7   1
  View Articles

Name  
   평화바닥 
Subject  
   [희깅] 경제학과 교수의 반자본주의 에세이집 <자본주의에 유죄를 선고한다>


경제학과 교수의 반자본주의 에세이집
지금 맑스주의를 쓰레기통에 버릴 셈이냐



희깅



“저항은 역사의 수레바퀴에 깔린 사람들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생존 수단이기 때문에, 야만이 아니다. 저항은 폭력이 아니다. 저항은 사람들이 연대하는 방식이며, 생존하는 방식이며, 희망을 만드는 방식이다.”

세상이 요지경이다. 돈 있는 사람이 뭐든지 다 잘 할 수 있는 세상이다. 이미 좋은 학교에 돈있으면 수월히 갈 수 있고, 돈없으면 꿈만 꿔야 하는 세상이다. 이명박 정부는 영어교육의 공공성을 주장하며 새로운 영어교육제도를 만들겠다, 영어로 타 교과까지 수업을 하겠다고 나섰다. 분명 그 뒤에는 ‘학원ㆍ과외의 유혹’이라는 어둠의 그림자가 뒤따를 것이 당연한 데 말이다.
대형마트의 계산원들이 대량으로 해고됐다. 회사가 해고가 아니라 계약이 해지된 것이라고 주장하든 말든, 계산원들은 한순간 거리로 나앉아버렸다. 이 뿐만 이겠는가. 비정규직의 부당한 처우에 반대하며 분신한 노동자들도 있다. 자식처럼 키우던 농산물을 제값에 팔지 못해 농약을 마시는 농민들도 있다. 오늘도 어디선가 다니던 직장에 출근하지 못한 채 추운 날씨에 발을 동동거리며 새 직장을 찾는 사람들이 있다. 심지어 바닥으로 치달아 어느 추운 역사 주변에서 소주를 마시다 얼어 죽을지도 모른다. 하여튼 세상은 요지경이다.
여기서, 잠깐! 질문 한 가지, “그러면 왜 정리 해고를 하는가?” 이 질문에 이갑영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는 이렇게 답한다. “경쟁력 확보가 목표이다. 그런데 힘없는 노동자를 해고하는 것은 쉽겠지만, 현장 경험이 풍부한 숙련 노동자들을 쫓아내고도 경쟁력이 좋아지는지는 따져 봐야 한다.” (84쪽)
<자본주의에 유죄를 선고한다>의 저자인 이갑영 교수는 2002년 이후 자본주의의 문제점을 기고한 글들을 모아 ‘자본주의에 유죄를 선고’했다.

자본주의, 대체 너는 누구냐

모든 상품은 화폐로 대체될 수 있다. 책 한 권, 신발 한 켤레, 무늬가 아름다운 머그컵 한 개 등은 1만원이라는 화폐가치로 표현된다. 그러나 그 위치가 바뀌면, 화폐는 모든 상품을 대변하는 가치가 된다. 그러나 교환의 수단으로서만 화폐가 작용하지 않는다. 자본주의 경제체제에서 화폐는 다시 더 많은 화폐를 벌어들여야 한다. 그것이 이윤이고 그 이윤은 인간의 삶을 피폐하게 한다.
“자본주의가 발전한 나라일수록 과잉생산이 심하니 위기감은 확대재생산 될 수밖에 없다. 이즈음에서 미국이 무수한 비판을 무릅쓰고 침략 전쟁을 일으킨 이유가 느껴진다. 전후 복구 사업을 따내기 위해서 나라마다 결사적으로 달려드는 것도 똑같은 이치이다. 따라서 반전운동이 지구를 덮고 있지만 근본 문제는 자본이다. 이윤을 위해서 전쟁하는 세월, 아직도 우리는 사람의 세상을 만들지 못한 것이다.” (50쪽, 「바그다드의 교훈」)

반자본주의에 대해 이야기하다

저자는 한국 사회에서 벌어진 문제의 근원으로 자본주의를 꼽았다. 그래서 책의 부제도 ‘반자본주의 에세이집’. 그렇다고 해서 자본주의에 대항하는 모든 운동에 대해 단소리만 하지 않는다. “노동자 단체들은 대공장 정규직 노동자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기 때문에 비정규직 노동자까지 챙길 여력은 없는 것”이라며 쓴소리를 내뱉고, “실업자가 현역 노동자를 압박하고, 비정규직 노동자가 정규직 노동자를 압박하듯이, 이주 노동자들은 국적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을 압박하게 된다. 이 지점에서 이주 노동자들의 아픔을 이해하고 눈물을 닦아주는 것은 국적 노동자들이 외면할 수 없는 과제로 떠오른다”는 설명도 놓치지 않는다.
또한 이갑영 교수는 책 마지막에서 <자본>을 왜 읽어야 하는지, 현실을 넘어서 사고하고 행동하는 불굴의 저항 정신을 보여준 로자 룩셈부르크를 기억해야 하는지, 21세기 새로운 대안은 무엇인지 과제를 던져준다.
학점에, 취직에 문제가 될까 강의도 골라듣는 대학생들이여, 강의실에서 맑스주의를 가르치고 “자본주의는 스스로 역사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는 이갑영 교수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볼 필요가 있다.


<자본주의에 유죄를 선고한다>
이갑영 / 박종철출판사 / 1만원



* 이 글은 <프로메테우스4U>에도 실린 글입니다.

* 회원이신 희깅님은 <프로메테우스>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122
  한국 방위산업은 어떻게 성공하였나?

평화바닥
2013/11/15 3059 203
121
  프랑스 테러, 가치의 양극화와 사회의 이중성

평화바닥
2015/04/08 4638 402
120
  차세대 전투기 사업(FX)의 문제들

평화바닥
2013/07/09 4032 261
119
  무기 전시회와 평화군축박람회

평화바닥
2013/10/30 3474 232
118
  독으로 돌아올 군비경쟁

평화바닥
2013/05/20 3591 241
117
  나아가지 못하는 혁명의 안타까움, 깊어만 가는 어둠 속 시리아 내전

평화바닥
2013/02/07 4221 236
116
  [희깅] 수영과 겨털

평화바닥
2008/08/14 3478 410
115
  [희깅] 동성혼에 대한 가벼우면서도 진지한 성찰 - [두 엄마]

평화바닥
2008/05/26 3778 491
114
  [희깅] 독립을 꿈꾸는 여성을 위해, 일다의 책 <나, 독립한다>

평화바닥
2007/12/13 5185 815
113
  [희깅] 누구를 위한 교육인가 - [대한민국에 교육은 없다]

평화바닥
2008/03/12 4422 1717
112
  [희깅] 내 안의 폭력성

평화바닥
2007/11/15 4089 571
111
  [희깅] 내 가족이 동생애자라면? - [재미난 집]을 읽고

평화바닥
2008/04/23 3787 493

  [희깅] 경제학과 교수의 반자본주의 에세이집 <자본주의에 유죄를 선고한다>

평화바닥
2008/01/25 3652 504
109
  [현지] 역사를 지배한 자 과거를 지배하고 미래를 지배한다?

평화바닥
2008/10/16 3191 411
108
  [현지] '평화교육' 연재를 시작하며

평화바닥
2009/04/14 2921 405
107
  [햄] 배려가 있는 주장은 아름답습니다?? [1]

평화바닥
2007/07/18 5364 636
106
  [햄] 도로록 도록 타닥 타다닥 ― 《나비, 사바나로 날다》를 읽고

평화바닥
2012/02/17 4143 356
105
  [한아름] 가자살이 [2]

평화바닥
2009/01/14 3442 400
104
  [하이셈] 사라진 미소 [1]

평화바닥
2007/08/09 5513 693
103
  [하운의 팔레스타인 여행 3] 의미가 있을까? [1]

평화바닥
2008/01/28 3452 446
1 [2][3][4][5][6][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