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세월호 참사 6주기 추모의달 공동행동
314 기후위기 비상행동 온라인 행동에 함께해요~
평화바닥 2020년 총회 합니다~(4/10)[재공지]
미국의 이란에 대한 전쟁행위 규탄·파병 반대 평화행동(1/18)
'평화도서관 나무'가 고른 2019 올해의 평화책 45권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바닥의 시선 Sights of Ground


0
 122   7   1
  View Articles

Name  
   평화바닥 
Subject  
   [희깅] 내 안의 폭력성


내 안의 폭력성  



희깅



내가 유일하게 쓰는 욕이 있다. '지랄'

정말 못봐주겠는 어떤 상황, 예를 들어 이회창이 대통령에 나온다고 했을 때, TV를 보면서 툭 던진 한마디가 "지랄하네"였다. '지랄하네'는 다양한 곳에 쓰였는데, 대학다닐 때는 학생처 선생이 학생회 애들을 괴롭히는 것을 보면서 그랬고, 프로메테우스에서 취재하면서는 문재인이 지율스님을 찾아왔을 때 그랬고, 장애인투쟁에 대해 폄하하는 정부를 보면서 그랬고, 최근에는 이회창의 출마선언을 보면서였다.
욕을 쓰지 않겠다고 마음먹은 이후, 나는 내가 가르치는 아이들 앞에서건, 내가 아무리 불리한 상황에서건 욕을 쓰지 않았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지랄하네'는 고칠 수가 없었다. 그리고 고치고 싶지 않다.

몇일전 버스를 탔다. 어제 7013번 버스(이 버스는 평화바닥 사무실 앞에도 간다)를 타고 사무실에 가는 길이었다. 어떤 사람이 5살 정도의 아이를 데리고 건널목을 건너자 마자 문을 열어달라고 했다. 아이 아빠인 것으로 보였다. 운전사는 안된다 했다. 거긴 정류장이 아니니까. 운전사로서는 정당한 행동이었으나, 아이 아빠는 운전사를 노려봤다. 운전사는 마지 못해 문을 열어줬고, 그 아이 아빠는 "X발, X발"을 연달아 중얼거렸다. 운전사는 원래 안되는데 문 열어줬더니 욕을 하냐며 뭐라고 했다.  그랬더니 그 아이 아빠 왈, "내가 언제 당신 들으라고 했어?"
아~ 놔~! 이런 순간 나의 떠오르는 한 마디, "지랄을 해요, 지랄을 해." 사실 버스에서 내리기 전 그 아이 아빠를 향해 "X발"라고 외친 뒤, 내리려다가 내 입이 싸질 것 같기도 하여 그냥 내렸더랬다.

그런데 그 다음날, 또 경우에 어긋난 사람을 만난 것이다. 들어서자 마자 서빙하는 10대 후반여자아이에게 담배심부름을 시킨다. 여기서부터 난 불편하기 시작했는데, 이 인간 계속 난리도 아니네! 사장을 나오라고 하더니, 반말로 음식이 이게 뭐냐고 하지 않나. 물은 셀프라고 써져있는데 여긴 손님 대접 이렇게 밖에 않하냐는 등 정말 어이없는 일의 연속. "인간아, 시끄럽다. 그리고 물은 셀프다."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또 참았더랬다.
게다가! 담배사온 여자 아이에게 "이거 누가사왔어?"라고 묻더라는 것. (슈퍼에서 그녀에게 담배를 팔지 않아 카운터를 보는 아주머니가 담배를 사러 다녀왔단 사실!) 그녀는 "아주머니가..."라고 답했고 이 인간은 "너무 솔직한거 아냐? 팁줄려고 했는데..."라고 말했다. 그 순간, 불끈! 아주 버럭 일어날 뻔했더랬다. 돈으로 사람을 가지고 노나?
그 인간은 "지랄"하고 있었는데 나는 면전에 대놓고 "지랄하네"를 속시원하게 말하지 못하였더랬다.

가끔 이런 내 모습을 보면 내 안의 폭력성이 있는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하다. 고등학교 때부터 싸움을 걸지 않았고, 싸움을 걸어와도 하지 않았더랬는데, 내가 정말 가끔 혹은 난데없이 "지랄"이라고 하는 순간 동시에 좌절도 우르르. 고쳐야 하는걸까? 고민스럽다.

2007.11.14.
희깅총총



* 회원이신 희깅님은 <프로메테우스>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122
    [re] [희깅] 수영과 겨털

2008/08/15 3231 445
121
  [염창근] 폭력의 소용돌이 원하는 미국의 계산 [3705]

평화바닥
2007/07/11 6072 178
120
  [원주] 직장맘, 시어머니와 아기 사이에서 평화를 꿈꾸다 [3]

평화바닥
2007/07/11 6019 728
119
  [성주] 세계평화의 섬과 군사기지의 섬

평화바닥
2007/07/11 4022 600
:::
  [바닥의 시선]은...

평화바닥
2007/07/12 7509 845
117
  [햄] 배려가 있는 주장은 아름답습니다?? [1]

평화바닥
2007/07/18 5448 645
116
  [염창근] 사회복무제 도입의 몇 가지 문제

평화바닥
2007/07/25 3524 440
115
  [하이셈] 사라진 미소 [1]

평화바닥
2007/08/09 5589 697
114
  [성주] 폭력적인 군대문화, 나도 가해자였다

평화바닥
2007/08/19 4262 481
113
  [이라크팀] 분쟁지역 납치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평화바닥
2007/09/10 4138 592
112
  [염창근] 병역거부권, 그 이상을 상상하며

평화바닥
2007/09/26 3690 472
111
  [원주] 아파하거나 울지 않고 키울 수 있을까 [2]

평화바닥
2007/10/18 5111 541
110
  [강유인화] 병역의무에 기초한 '국민 됨'을 다시 생각하자

평화바닥
2007/08/27 4000 483
109
  [염창근] 중동의 스카프는 언제 글로벌 패션이 되었나 [2]

평화바닥
2007/10/25 7444 793
108
  [안병천] 반생태적 광고란 이런 것이야~ [1]

평화바닥
2007/11/12 5517 626

  [희깅] 내 안의 폭력성

평화바닥
2007/11/15 4161 577
106
  [여옥] 오늘 엽서 한 장, 어때요?

평화바닥
2007/11/19 4560 563
105
  [염창근] 팔레스타인의 미래와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평화바닥
2007/11/29 5712 873
104
  [강유인화] 징병제도를 다시 묻는다

평화바닥
2007/12/07 5443 643
103
  [하운의 팔레스타인 여행 1] 다니면서 이야기를 만난다 [1]

평화바닥
2007/12/08 5117 655
1 [2][3][4][5][6][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