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평등행진에 함께해요 (10/19)
[평화토론모임] 난민에 관한 평화의 물음들 (10~12월)
제5회 난민영화제 함께 가요 (6/15 서울극장)
2019 세계군축행동의 날 캠페인 -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메...
사드 배치 반대를 위한 후원주점 (4/20)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자유게시판 Free Board


0
 854   43   2
  View Articles

Name  
   peaceground 
Subject  
   [펌] 인터넷 본인확인제 위헌 결정을 환영한다

인터넷 본인확인제 위헌 결정을 환영한다


헌법재판소는 오늘(8/23)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인터넷 게시판을 설치, 운영하는 정보통신서비스제공자에게 본인확인조치의무를 부과하여 게시판 이용자로 하여금 본인확인절차를 거쳐야만 게시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본인확인제를 규정한 정보통신망법 제44조의5 등이 과잉금지원칙에 위배하여 인터넷게시판 이용자의 표현의 자유, 개인정보자기결정권 및 인터넷게시판을 운영하는 정보통신서비스제공자의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므로 헌법에 위반된다는 결정을 선고하였다.

오늘 위헌 결정에 이른 사건은 지난 2010년 4월 진보넷이 지원하고 미디어오늘이 청구한 사건으로서 우리는 헌법재판소의 이번 결정을 크게 환영한다.

헌법재판소는 본인확인제가 인터넷 특성을 고려하지 아니한채 그 적용범위를 광범위하게 정함으로써 법집행자에게 자의적인 집행의 여지를 부여하고 있다고 비판하였다. 특히 본인확인제 시행 이후에 명예훼손등의 불법정보 게시가 의미있게 감소하였다는 증거를 찾아볼 수 없고, 국내 인터넷 이용자들의 해외 사이트로의 도피, 국내 사업자와 해외 사업자 사이의 차별 내지 자의적 법집행의 시비로 인한 집행곤란의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어서, 결과적으로 당초 목적과 같은 공익을 실질적으로 달성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하였다. 뿐만 아니라 본인확인제의 적용을! 받지 않는 모바일 게시판,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 새로운 의사소통수단의 등장으로 본인확인제의 효과가 매우 제한적이라는 점도 지적하였다. 반면에 본인확인제로 인하여 인터넷 이용자는 자신의 신원 노출에 따른 규제나 처벌 등을 염려하여 표현 자체를 포기할 가능성이 높고, 외국인이나 주민등록번호가 없는 재외국민은 인터넷게시판의 이용이 봉쇄되며, 새롭게 등장한 정보통신망상의 의사소통수단과 경쟁하여야 하는 게시판 운영자는 업무상 불리한 제한을 당하고, 본인확인정보 보관으로 인하여 게시판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외부로 유출되거나 부당하게 이용될 가능성이 증가하게 되었다고 보았다.

구구절절 옳은 말이며 인터넷 본인확인제가 처음 입안되던 당시서부터 우리가 지적해 왔던 문제들이다. 인터넷을 통제하려는 정부의 과도한 욕심이 결국 오늘의 이와 같은 위헌 결정에 이르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흘렀다. 그 사이 전국민의 주민번호가 전세계 인터넷에 이미 유출되었으며, 한국의 인터넷이 세계 시민들의 조롱거리로 전락했음은 물론이다. 보이스피싱에 재산을 잃고 목숨을 버린 이들도 있었다. 향후 정부와 국회는  절대로 이와 같이 바보 같은 인터넷 통제 정책을 시도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 바란다. 정부와 국회는, 게임 실명제 등 정� 매戮타졸�외 다른 법률에 산재해 있는 인터넷 실명제 또한 오늘의 위헌 취지를 존중하여 폐지하는 법개정에 즉각 나서야 한다.

더불어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18일 시행하기 시작한 개정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본인확인을 한다는 명분으로 신용정보업체들과 KT 등 이동통신사업자에게 독점적으로 주민번호를 수집 및 이용하도록 보장하는 정책도 명분을 잃게 되었다. 본인확인제가 위헌인 이상 본인확인제를 명분으로 한 인터넷 기업들의 모든 주민번호 수집과 이용이 즉시 중지되고 보관된 주민번호가 폐기되어야 한다. 이미 만신창이가 되어버린 국민의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을 회복시키기 위한 첫걸음이 이렇게 시작되어야 한다.


2012년 8월 23일
진보네트워크센터




no
subject
name
date
hit
*
834
   [공고] 인권연대 18기 자원활동가 모집(12/20 마감)

인권연대.
2012/12/04 1043 153
833
  성미산마을동아리축제(4번째) _ 아리아리동동 (11/26~12/2)

염창근
2012/11/22 1124 131
832
  두번째 촛불시장, 합정동 홈플러스 입점 반대 망원-월드컵재래시장의

염창근
2012/11/22 1174 127
831
  인권연대 96차 수요대화모임 ‘쟁점으로 보는 18대 대선, 그리고 선택’

인권연대.
2012/11/21 948 139
830
  "사랑합니다.함께 삽시다!"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생명살림 국민행진에 함께 해주세요

인드라망
2012/11/12 828 170
829
  [인권연대]95차 수요대화모임(2012.10.24) - 김기원(방송대 교수) 이 있습니다.

인권연대
2012/10/23 939 162
828
  [참여신청] UN 평화 대축전 - 세계 평화를 위한 새로운 세대의 탄생

이혜진
2012/10/17 1050 144
827
  [인권연대 기획강좌 시즌3] 인간 - 세계 - 역사, 그 심층을 보다

인권연대
2012/10/05 981 132
826
  홈플러스 홈플러스 입점 반대를 위한 시민문화제 (9.7)

peaceground
2012/09/06 1385 203

  [펌] 인터넷 본인확인제 위헌 결정을 환영한다

peaceground
2012/08/28 990 148
824
  [동네소식] 합정동 홈플러스 입점 반대 시민문화제 (8/24)

peaceground
2012/08/23 1039 168
823
  [집회] 두물머리 행정대집행 저지를 위한 유기농 집회 '공사 말고 농사 짓자'

peaceground
2012/07/13 1165 148
822
  [행진] 강정평화대행진 (7/30~8/4)

peaceground
2012/07/10 928 120
821
  탈핵 희망버스를 타고 시원한 탈핵 바캉스 떠나요(7/14~15)

peaceground
2012/07/10 1060 153
820
  게시판의 성격과 맞지 않더라도 양해를 구합니다.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구도중생
2012/05/17 973 107
819
  인권연대 수요대화모임(2012.4.25) - 정윤수(문화평론가)

인권연대
2012/04/23 1186 170
818
  시리아 문제를 다룬 연극 <카메라를 봐주시겠습니까>

peaceground
2012/04/18 1057 190
817
  한겨레 이재성 기자오 함께하는 영화모임에 오세요

인권연대
2012/04/06 1165 158
816
  공연을 해요, 멋진 출연진이 함께 하는 '나의 강정을 지켜줘' [1]

2012/04/03 1137 170
815
  반전영화 <아르마딜로>시사회에 초대합니다

권회진
2012/03/26 1581 189
[1] 2 [3][4][5][6][7][8][9][10]..[43]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