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는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서명 캠페...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시국선언 참여 요청
[공동성명] 미얀마 군부의 시민학살 규탄 및 한국 정부와 국회의 조속...
미얀마(버마) 시민들을 응원하는 인증샷 캠페인에 함께해 주세요!
평화도서관 나무에서 고른 올해의 평화책 45종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성명과 논평   Comment


0
 144   8   1
  View Articles

Name  
   comment 
Subject  
   티베트 독립투쟁과 중국의 동화정책의 폭력성

티베트 독립투쟁과 중국의 동화정책의 폭력성


티베트 민중들의 시위가 시작되고
중국이 이를 군대를 동원한 무력으로 폭력진압한 지 열흘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티베트 망명정부는 이미 100여명이 죽었다고 하고 현지 누군가는 몇 백명이 죽었다고도 합니다. 중국은 지금도 대대적인 검거를 자행하고 있으며 군경은 총은 물론 장갑차와 탱크를 동원했고, 얼마 전부터는 헬기까지 배치했다는 소식도 들려옵니다. 이건 분명 학살이라고 할 것입니다.

중국의 이러한 폭력 진압은
분명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시위를 금지하고 이들을 폭행하고 검거하고 구금한다고 해서 정말 시위는 진압이 될 것인가?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잠시 그들 전부를 가둘 수는 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중국이 폭력적 동화정책을 계속 추진한다면 티베트 민중들은 60년 동안 그렇게 했던 것처럼 또 다시 독립 시위에 나설 것은 분명합니다.

이번 시위는 중국의 동화정책 때문에
발생했습니다. 동화정책은 그 말 자체에 이미 폭력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중국의 티베트 동화정책도 예의 모든 강대국 지배 민족의 소수민족 정책과 똑같이 폭력적 정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티베트 사회의 행정과 경제의 지배, 티베트 불교문화 억압, 지속적인 억불정책, 한(漢)족의 이주 및 사회와 영토 지배, 상권을 비롯한 경제적 지배로 인한 심각한 양극화 등 피지배 민족으로서의 티베트 민중은 그 세월 그 땅에서 많은 것을 잃어버리며 달라이 라마 대신 중국 당국의 지배를 받아 왔습니다. 그렇기에 투쟁에 나선 티베트 민중들은 지금의 모든 억압이 ‘국가’가 없기 때문에 비롯되었다고 생각하고 ‘국가’로의 독립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독립국가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국가’가 답이라고 말하기는 솔직히 저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한편, 현실적으로 오늘날 정치질서가 국제적으로든 국내적으로든 ‘국가’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고, ‘국가’가 가장 강한 행위자이고, 그렇기에 ‘국가’만이 개별 시민들의 모든 권리를 보호하는 최종 보호틀로 작동한다고 믿고 있는 상황에서 비(非)국민인 소수민족이 독립국가를 요구한다는 것은 자기 사회와 자기 스스로를 지키는 매우 현실적인 요구일 수 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는 없다는 점이 생깁니다. 따라서 ‘독립국가’ 밖에 대안이 없는가 하는 안타까운 물음을 하면서도, 다민족(多民族) 민주사회는 왜 가능하지 않는가 하는 점을 지배적 민족에게 묻고자 합니다. 동시에 분쟁의 소용돌이가 계속되고 지구상 모든 국가들이 마주하고 있는 민족주의, 인종주의 문제가 커지고 있는 오늘날 우리 모두에게 끊임없이 던져지는 질문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티베트 민중들의 투쟁에 대해 중국은 일단
학살을 중단하는 것은 물론 티베트 사람들의 삶의 방식과 사회를 받아들이는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티베트 사람들이 불교와 정치를 일치시키든 어찌하든 그 땅에 살아간 사람들의 문화이기도 하다는, 그것이 자신의 사회를 만드는 방식이라는 점을 일단 인정해야 할 것입니다. 높은 고산지대에서 자기가 발딛고 있는 땅에서 오랜 시간 살아온 사람들이 진지하게 이 사회를 어떤 사회로 만들어갈 것인지 모색할 수 있도록 역사와 문화와 삶의 방식을 고려할 수 있어야 합니다. 따라서 이를 폭력적으로 파괴하는 한족의 지배 전략은 폭력적 동화정책입니다. 55개(로 알려져 있는) 소수민족들이 얽혀 살아가고 있는 중국은 이들과 민주사회를 향한 모색을 진지하게 하길 바랍니다. 다민족 사회를 만드는 노력이 인권침해와 한족 우위, 힘의 행사와 강제력 동원으로 진행된다면 독립국가를 향한 소수민족의 열망은 자연스럽다고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더 이상 반평화 반인권의 중국이라는 대명사를 얻고 싶지 않다면 부디 동화정책 대신에 평화와 민주를 향한 정책을 모색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3월 23일
평화바닥 염창근





no
subject
name
date
hit
*
144
  홍콩 정부는 무차별적인 폭력 진압 중단하고 의사표현의 자유와 집회 시위의 자유 보장하라

평화바닥
2019/11/23 241 24
143
  해외 파병 규제완화 법안 폐기해야 한다

평화바닥
2016/05/23 515 80
142
  해군은 군관사 공사장 앞 농성장에 대한 행정대집행 계고를 즉각 철회하라

평화바닥
2014/12/25 898 91
141
  한일정상회담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평화바닥
2015/11/06 872 78
140
  한반도 평화의 역사적 전환을 이루는 한미정상회담을 기대한다

평화바닥
2017/06/28 843 78
139
  한반도 평화에 역행하는 국제관함식 부대행사 '호국 문예제' 개최를 규탄한다

평화바닥
2018/10/13 947 94
138
  한미 당국의 사드 배치 강행 즉각 중단하라

평화바닥
2017/03/15 672 79
137
  한국정부와 미국정부의 전쟁예비탄약(WRSA탄) 협상 [1]

comment
2008/02/15 3124 402
136
  한국전쟁 70년, 휴전에서 평화로, 이제 우리가 전쟁을 끝내자

평화바닥
2020/07/22 382 35
135
  한국에 대한 이라크 정부의 석유 수출 중단 [1]

comment
2008/01/31 2496 325
134
  한국군의 이스라엘제 무인 정찰기 구입 반대!

염창근
2007/12/19 3947 521
133
  한국군 레이더망 1만 2천킬로미터 시대?

염창근
2007/12/04 3071 401
132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평화바닥
2016/11/16 578 68
131
  폭력 악순환을 일으키는 이스라엘의 죽음의 봉쇄

comment
2008/03/10 2651 377
130
  평화군축박람회 공동기자회견 - 무기로 평화를 살 수 없습니다

평화바닥
2013/10/30 1576 155
129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봉쇄

염창근
2008/01/21 3061 452
128
  판문점 선언, 방위력 증강 계획 전면 재검토로 이어져야

평화바닥
2018/05/04 747 79
127
  파키스탄 총선,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기를

comment
2008/02/23 2682 410

  티베트 독립투쟁과 중국의 동화정책의 폭력성

comment
2008/03/24 2805 377
125
  터키의 쿠르드 침공 규탄, 터키는 반인도적 군사행동 중단하고 군대를 철수하라

평화바닥
2019/11/23 296 32
1 [2][3][4][5][6][7][8]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