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바닥
<강정평화센터 새로 짓기> 텀블벅 프로젝트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한반도 평화선언' 세계 1억명 서명운동
평화의 질문을 던지는 미술을 만나보는 '평화미술' 시작합니다 (7~12월...
난민영화제와 소수자 난민 지원에 함께해요~
[국제서명캠페인]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이라크와 중동의 평화]
[평화공부ㆍ평화교육]
[평화군축ㆍ평화행동]
[평화연구 군사주의대응]
[버마 어린이교육 지원]
[평화도서관 만들기]
[자료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잊지 않겠습니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를 기록하다'를 읽고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세월호가 우리에게 묻다
[세월호 기억하기 도서] 가까스로 인간이고자 하는 12개의 이야...

논평과 촌평 +α   Comment


0
 142   8   1
  View Articles

Name  
   염창근 
Subject  
   아프간 파병 자화자찬, 한 치도 받아들일 수 없다

아프간 파병 자화자찬, 한 치도 받아들일 수 없다



오늘(12월 14일) 철군하는 아프간 파병부대인 다산부대와 동의부대가 오전 한국에 귀국했다. 그리고 해단했다. 한국군은 오늘 아프간 파병군에 대한 자화자찬을 늘어놓았고 언론들은 그대로 발표했다.


“다국적군의 일원으로 '항구적 자유작전'에 참여했던 다산‧동의부대가 5년 10개월간의 임무수행을 종료하고 14일 서울공항으로 귀국한다.”

“장병들은 미군기지인 바그람기지 등에 머물며 아프간에 파병된 동맹군에 대한 의료, 공병 임무 지원과 함께 현지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대민지원과 구호활동을 펼쳤다.”

“다산부대는 한국군 특유의 성실함과 열정을 바탕으로 높은 기술 수준 및 완벽한 공사를 추진해 동맹군들로부터 '원더풀 코리아'라는 찬사를 받았다.”

사랑의 인술(仁術)아프가니스탄에 희망과 감동을 심은 동의부대”

“동의부대는 우수한 진료서비스와 친절함으로 현지인들 사이에서 아프가니스탄 전쟁영웅 마슈드(Ahmad Shah Masoud) 장군 다음으로 '신이 내린 또 하나의 축복'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동의부대는 2002년 2월 파병이후 5년 10개월 동안 총 25만9500여명(일일 평균 180여명)을 진료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새벽 5시가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아프간 환자들에게 친절과 배려의 마음을 바탕으로 진료뿐만 아니라 현지주민 계몽을 위한 월 1~2회의 보건교육과 구호품을 정기적으로 제공했다.”

“파병부대 최초로 미 국방성 출입 기자단과 화상인터뷰를 통해 한국군의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동의/다산부대는 오랜 내전으로 황폐화된 아프간에서 한국군의 우수한 공병기술과 사랑의 인술로 실의에 빠진 주민들에게 재건의 희망과 자신감을 심어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연인원 2천600여명과 장비 120여대를 투입해 지난달 완공한 로봇수리정비소는 고구려 고분벽화인 수렵도와 무궁화, 사군자 등 한국 고유의 아름다움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정비소 준공식에 참석한 로드리게스 사령관(미군 소장)은 ‘한국 공병의 건축.토목 기술력은 어느 동맹군도 따라갈 수 없다’며 ‘다산부대는 바그람기지 운용의 핵심부대’라고 호평했다.”

“동의, 다산부대는 귀국하기 전 97종 2천여점의 장비와 물자를 아프간 파르완주(州)에 무상으로 전달했다.”

“박흥렬 육군참모총장은 ‘지금은 역사에 길이 남을 순간’이라며 파병 부대의 성공적인 임무 수행을 치하했다.”

“동의부대장인 김승기 중령은, 한국군이 아프간에서 '가장 좋은 친구'라는 평판을 얻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지 주민들이 동의부대를 '신이 주신 선물'로 불렀다며 의료 시설이 전무한 아프간에서 여성과 어린이들에게 진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보람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렇게 파병으로 이룬 성과라며 자화자찬한들, 아프간 사람들의 탈리반에 대한 지지와 끊임없이 벌어지는 전쟁을 설명하지 못한다. 윤장호 장병의 죽음도, 한국인의 피랍사태도, 수많은 아프간 사람들의 고통과 좌절도 설명하지 못한다. 그것을 애도하지도 않는다. 오히려 침묵하고 은폐시킨다. 파병은 오직 힘에 의한 압살만을 인정하라는 것이고 굴종만을 요구하는 것이다. 침략 군대의 본질이 그것이기 때문이다. 철군했다고 하지만 파병과 똑같은 목적으로 작동되는 아프간 지방 재건팀(PRT)에 참여한다고 한다. 더 이상 이런 파병은 한 치도 받아들일 수 없다. 정말 아프간 평화에 기여하고 싶다면, 민간지원을 하는 NGO 등에 도움을 주는 방식으로 힘쏟기를 바란다.


첨언) 마슈드 장군은 긴 아프간 내전 당시 가장 악랄하고 잔인했던 지역군벌이었다. 살인과 마을 약탈은 물론 집단강간 등으로 아프간 사람들이 가장 두려워한 인물 중 하나일 뿐이었다. 그런 마슈드 장군과 스스로를 비교하는 꼴을 뭐라 해야할지 난감하기만 하다.


12월 14일
평화바닥 염창근




* 아프간 파병
- 동의부대(의료부대) 5년 10개월 파병. 2002년 2월27일 첫 파병 후 모두 11진 연인원 1349명 파병.
- 다산부대(공병부대) 4년 10개월 파병. 2003년 2월27일 첫 파병 후 모두 9진 연인원 782명 파병(합해서 연인원 총 2131명).  
- 다산부대는 미군의 핵심기지인 바그람 기지가 정상적인 임무수행이 가능하도록 비행장 활주로 포장 및 기지 내 주요도로 확장, 부대방호 시설, 주둔지역 여건 향상을 위한 전투시설공사 등 건설, 토목 및 시설 공사와 관련한 대규모 기술집약적인 공사 총 401건을 실시(작전지원시설 공사의 약 50%에 해당).
- 동의 부대는 총 25만9500여명(일일 평균 180여명)을 진료했다고 자체 발표. 사실 주임무는 다목적군 군인들에 대한 치료와 의료지원.
- 2008년 1월 중순부터 의료인력을 중심으로 한 지방재건팀(PRT) 요원 20∼30명 파견 예정. 군 병력 5명 포함.





꼬미
 ::: 마슈드 다음으로 신이 내린 또 하나의 축복.. 이라고 말하는 현지인들이 어떤 현지인들인지 알 수 있겠네요.. 실제모습을 아주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142
  <팔레스타인을 잇는 다리>의 팔레스타인 여행

염창근
2007/12/03 3871 432
141
  LIG NEX1 모 박사의 세계인명사전 등재 소식을 듣고

염창근
2007/12/03 3115 392
140
  한국군 레이더망 1만 2천킬로미터 시대?

염창근
2007/12/04 3037 396
139
  이란 핵무기 개발에 대한 미 정보기관들의 전혀 다른 보고

염창근
2007/12/05 2867 412
138
  예비역 양심적 병역거부 인권위 인정을 환영함

염창근
2007/12/06 2980 475
137
  무기를 봉쇄하라

염창근
2007/12/07 2807 387
136
  송민순 외교부장관의 ‘중동에 한국의 미래 있다’는 발언에 대해

염창근
2007/12/08 2986 336
135
  정동영 후보의 ‘방위비 절감’ 이야기 솔깃

염창근
2007/12/10 3471 609
134
  개척자들(WCF)의 2007년 사역보고

염창근
2007/12/11 4064 558
133
  타임지 올해(2007년) 뉴스 1위로 꼽힌 파키스탄 정세, 더는 민주주의에 역행하지 말기를

염창근
2007/12/12 3237 487
132
  바다에 기름 쏟은, 삼성중공업에게 바다는 가능성? 무슨 가능성?

염창근
2007/12/13 3502 499

  아프간 파병 자화자찬, 한 치도 받아들일 수 없다 [1]

염창근
2007/12/14 3911 543
130
  싸이의 재징집은 부당하다

염창근
2007/12/17 3166 463
129
  한국군의 이스라엘제 무인 정찰기 구입 반대!

염창근
2007/12/19 3900 512
128
  ‘인도적 원조’의 뜻

염창근
2007/12/20 3873 475
127
  끝이없는 터키의 쿠르드 침공 만행 짜증난다!

염창근
2007/12/23 3313 469
126
  일본 MD 가동, 동북아 적대상태를 부추길 셈인가

염창근
2007/12/25 3834 551
125
  ‘오일머니’ 때문에 파병? 그 ‘국익’의 허구성이 드러나다

염창근
2007/12/26 3329 493
124
  연말의 두 가지 좌절스런 소식 : 부토 사망과 이라크 파병연장

염창근
2007/12/29 3357 516
123
  새해에도 계속되는 우울한 소식들, 어떻게 넘을 수 있을까

염창근
2008/01/02 3186 471
1 [2][3][4][5][6][7][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
평화바닥 |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3-2 망원동새마을금고 5층(월드컵로25길55) | 찾아오는 길
070-7723-0320 | peace-ground@hanmail.net | http://peaceground.org | 회원가입
후원계좌 | 국민 527801-01-109307 염창근(평화바닥)ㆍ우리 526-227273-02-101 염창근ㆍ농협 079-12-711224 조선주